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EO' 면모 과시한 김정은 北 위원장 "사용자 요구에 귀를 기울이라"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사용자(소비자) 요구에 귀를 기울이라”는 시장친화적 발언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4일 김 위원장이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과 함께 평양의 락랑위생용품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하며 김 위원장이 “사용자들의 반영(반응)이 좋을수록 그들이 무엇을 더 요구하는가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인민들과 군인들이 좋아하는 위생용품의 가짓수를 늘이기(늘리기) 위한 사업을 짜고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공장은 김 위원장이 집권한지 약 5개월 뒤인 2012년 4월 생긴 현대적 위생용품 공장이다.



김 위원장은 제품 진열실과 위생용품 생산직장, 포장실, 과학기술 보급실 등을 둘러본 뒤 만족을 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전반적 생산 공정의 통합생산체계를 확립하고 경영전략, 기업전략을 바로세우며, 원료ㆍ자재를 책임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사업을 실속있게 벌려야 한다”고 지시했다. 동시에 “상표 도안을 국제적 기준에 부합되면서도 고상하고 문화성 있게 만들며 상품 포장 방법도 더욱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같은 면모를 과시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에는 김여정 부부장을 비롯해 김양건 당 비서, 리재일 당 제1부부장, 조용원 당 부부장이 수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