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의 핫클립]강재헌 교수 "비만치료의 기적은 의사 아닌 환자가 이루어 내는 것"




“20년 전쯤에 비만치료를 시작했고 인제대학교 서울 백병원에 가정의학과에서 비만센터를 같이 운영하고 있다. 학회에서도 활동하고 있고 주로 비만 환자를 보고 있다.”

-비만 수술을 받은 신해철씨가 숨지는 사고가 있었다. 생명을 잃는 경우도 있는지.
“그분의 예만 아니더라도 비만은 사실 고 위험군이다. 식사조절 운동 약물 치료를 할 때조차도 주의를 하는 편이다. 협심증이 있을 수 있고 뇌혈관에도 이상이 있을 수 있다. 일반인은 문제가 안 되는 운동부하에도 심각한 문제가 있을 수 있다. 특히 복강경의 경우 배가 나온 분들은 좁고 어두운 공간이다. 거기에 혈관이나 신경 내장을 건드릴 위험은 상당하다. 비만 수술을 할 때 많이 보고될 때는 0.5~1%나 된다.”

-신해철씨는 고도비만으로 보이지 않았는데.
“내가 직접 본 환자가 아니라 조심스럽지만 그 분이 고도비만이 아니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사후관리에 문제가 있었고 베리아트릭 수술 자체에 상존하는 위험을 항상 갖고 있다. 그 부분이 아쉽다.”

-tv를 보면 훨씬 많이 뺀 분들이 있는데.
“그런 분들이 몇 년 뒤 추적을 해보면 다시 불어있는 분들이 많다. 나중에 잘 있나 다시 찾아보면 프로그램을 만들 수 없을 정도로 다시 쪄 있는 분들이 많다.”

- 체중감량 시 주의할 점은?
“살이 많이 찐 사람은 그만큼 많이, 더 빨리 빠진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비만도가 높은 사람은 운동, 활동을 할 때 너무 힘이 들기 때문에 잘 할 수가 없다. 가족을 설득할 때 “쌀 한 가마를 메고 24시간 사신다면 운동이 잘 되겠냐”고 한다. 가족이 과도한 기대를 가져도 힘들기 때문에 같이 설득하기 위해 노력한다.”

-기적이라고 할 만한 극적 환자가 있을 것 같은데.
“환자한테 기적이라고 하면 죄송한 게, 그 분들의 피땀 흘린 노력이다. 나는 길을 안내해 드리고 도와드린 것이다. 나이 서른, 키 170cm에 몸무게 214kg였던 환자는 처음 진료실 문을 열고 의자에 앉을 때까지 다리, 허리가 아프니까 조심스럽게 앉느라고 5분이 걸렸다. 지금은 체중이 130kg대 이다. 일상생활을 잘하고 있다. 잘 따라와 줘서 수술 없이도 그 정도가 됐다. 목표는 두 자리 수를 만들자는 것이다. 그분이 기적을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 처음에 있던 지방간, 고지혈증, 수면 무호흡증, 이런 것도 다 사라졌다.”

‘명의가 본 기적’은 매월 두 차례, 월요일 오후 2시 중앙일보 오피니언 코너 ‘오피니언 방송’(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을 통해 생방송 된다. 또 홈페이지를 통해 언제든지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



정리 김하온 기자ㆍ박양원 인턴기자, 촬영 김세희ㆍ김상호ㆍ김태호 humanest@joongang.co.kr


중앙일보 인터넷방송 다시보기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3회 다시보기]이국종 교수 "죽는 날 관속에 가져갈 건 환자명부 뿐"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타일러 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7회 다시보기]알베르토 "이탈리아가 패스트푸드 싫어하는 이유"
[8회 다시보기]새 멤버 마크 테토 "혁신은 문화다"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5회 다시보기]이정현 "대통령 거부권 행사 불가피"
[6회 다시보기]이상돈 "국민 신뢰 저버린 박 대통령이 가장 큰 배신"
[7회 다시보기]박병주 "첨단 의료만 자랑하고 기본 의료는 방치했다"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2회 다시보기]5억 스타강사 그웬 리, 의류 생산관리 여직원의 변신
[3회 다시보기]새누리 정두언 "대통령 제왕적 정치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