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라 출신 강지영, 日드라마에서 '일본인' 역할 맡아





일본에서 배우로 활동 중인 걸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이 생애 첫 일본인 역에 도전한다.



일본 매체 데일리스포츠는 13일 강지영이 오는 24일 첫 방송을 앞둔 아사히TV 드라마 '민왕'에서 첫 일본인 역을 맡았다고 전했다.



강지영은 극중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 무라노 에리카 역을 맡았다. 강지영은 이와 관련 "부담이 크다. 내가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많았다"며 "과거에 일본인 역할을 한 한국인은 없었다. 큰 도전이고 나에게 소중한 작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왕' 출연을 계기로 여러 가지 역할이 있다면 도전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강지영은 카라 탈퇴 후 일본에서 배우 데뷔 선언을 한 이후 '지옥선생 누베'와 '암살교실'등에 출연했지만 외국인이거나 귀신 역할이었다. 때문에 이번 역할에 애정을 가지고 일본어 억양을 비롯해 대본을 하나하나 외우는 등 열정적인 자세로 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왕'은 현직 총리의 아버지와 공부와 거리가 먼 대학생 아들이 몸이 바뀐다는 내용을 담은 코믹 드라마다. '한자와 나오키' 등으로 잘 알려진 인기 작가 이케이도 준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