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옆구리 쑤시고 발열 … 혹시 신우신염?

신장이 세균에 감염돼 염증이 생기는 급성 신우신염이 7~8월 집중적으로 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갑작스러운 옆구리 통증과 발열이 동시에 나타나면 급성 신우신염에 걸렸는지 의심해봐야 한다. 건강보험공단은 최근 5년간(2010~2014년) 이 병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연평균 5.2%씩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성호 동탄성심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예전보다 과로와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이 많아진데다 소변검사 등을 통해 조기발견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7~8월에 환자 급증 … 여성이 87%
물 충분히 마시고, 청결 신경써야

 급성 신우신염은 다른 계절에 비해 여름철 자주 발생한다. 이석영 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더운 여름엔 땀이 많이 나 위생 상태가 좋지 않을 때 세균에 쉽게 감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환자 중 여성 비율은 87%(지난해 기준)로 남성보다 훨씬 많았다. 급성 신우신염은 요도염이나 방광염 등 요로 쪽에서 생긴 감염이 신장으로 올라오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여성은 신체 특성상 남성에 비해 요도가 짧은 탓이다. 또한 40~50대 폐경기 여성의 경우 호르몬 균형이 깨져 감염될 수도 있다.



 평상시 몸을 깨끗이 유지하는 등 청결에 신경쓰고, 소변이 체내에 오래 머무르지 않고 정상 배출되도록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만약 병에 걸렸다면 항생제를 적극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석영 교수는 “제때 치료하지 못 하면 패혈증으로 진행될 수 있어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