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샴페인 마시는 법? 어려워 말고 그냥 즐기세요

샤프롱은 “샴페인을 즐기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무 때나 어떤 상황에서도 자유롭게 마시는 것”이라고 했다. [사진 동 페리뇽]


“와인은 경험과 과학의 결합으로 기술과 예술의 경계를 넘나든다.”

와인 메이커 벵상 샤프롱



 와인 메이커 벵상 샤프롱(39)의 지론이다. 그는 프랑스의 최고급 샴페인 브랜드인 동 페리뇽(Dom Perinon)에서 와인의 병입부터 숙성·데고르주망(샴페인 병 속에 찌꺼기를 제거하는 작업)에 이르는 와인 생산 과정 전반을 책임진다. 또 로제 샴페인(샴페인에 레드 와인을 섞은 것) 생산 작업과 와인 테이스팅도 담당한다. 동 페리뇽의 2005 빈티지 출시에 맞춰 한국을 찾은 그를 최근 서울 청담동에서 만났다. 그는 “각각의 빈티지는 자신들만의 이야기를 갖고 나온다”며 “2005년 빈티지의 경우 생산량이 적지만 순도 높은 희귀한 와인”이라고 설명했다.



 -와인 생산 가문에서 태어났다.



 “샤프롱가는 프랑스의 주요 와인 생산지인 생떼밀리옹과 프롱삭을 터전으로 삼는다. 사실 난 아프리카 콩고에서 태어났다. 부모님은 와인 업계에 종사하지 않았다. 하지만 어릴 때부터 할머니 소유의 와이너리에서 와인을 만들면서 자연스럽게 와인과 접했다. 아직도 생떼밀리옹엔 친척 소유의 와이너리가 있다. 와인 산업에 일하는 친지들을 만나며 내 숙명이라고 느꼈다.”



 샤프롱은 프랑스 몽펠리에 국립 농경제대학교에서 포도 재배학과 와인 생산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 후 칠레로 건너가 와이너리에서 일했다. 프랑스 와인 메이커로선 드물게 신대륙 와인에도 정통한 전문가로 손꼽힌다. 샤프롱은 또 코르크 밀봉 전문가로 유명하다. 코르크는 와인의 보존과 숙성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



 -와인과 과학은 어떻게 연결되나.



 “와인에선 실증적인 경험이 중요하다. 과학과 기술만으로 완성되는 상품이 아니다. 과학이 발전하면서 와인 산업도 함께 성장했지만 와인은 복잡하고 미스터리한 산업이다. 자연의 영향을 많이 받고, 또 그 자연 환경은 매년 달라진다. 우리는 매년 기후가 어떻게 변했는지 항상 기록한다.”



 -빈티지는 어떤 방식으로 결정되나.



 “빈티지 결정 과정은 매년 엄청난 도전이다. 와인 메이커에겐 가장 중요하고도 창의적인 활동이다. 바로 이전 빈티지가 제조된 해의 기후 여건을 잘 파악해야 한다. 그래야 피노누아와 샤도네이 품종을 블랜딩하는 최적의 조합을 찾을 수 있다. 이 블랜딩으로 최고 품질의 와인이 탄생된다. 이 과정에서 과거의 모든 지식과 경험이 총 동원된다.”



 -좋은 샴페인의 기준은 무엇인가.



 “좋은 샴페인은 샴페인 자체로 존재감이 느껴진다. 한 잔을 마시면 온몸의 세포가 깨어나 복잡다단한 맛을 느끼게 된다. 그러면서 소비자와 감성을 공유한다. 열려있어야 하고, 동시에 기억에 남아야 한다.”



 -2005 빈티지에 대해 소개하자면.



 “2004년 빈티지는 편안하고 풍부했다. 이와 비교해 2005년 빈티지는 강렬한 과일 맛으로 시작해 미네랄의 풍미를 거쳐 꽃 향기로 끝난다. 복합적이고 응축된 질감이 특징이다.”



 -샴페인은 어떻게 마셔야 하나.



 “샴페인은 자유다. 아무 때고 어떤 상황에서도 즐길 수 있어야 한다. 정해진 규칙은 없다. 샴페인은 에너지와 행복을 가져다주는 매개체다. 내 조언은 ‘어려워 말고 와인 병을 따라’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