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늘로 떠난 ‘닥터 지바고’ … 배우 오마 샤리프 숨져

영화 ‘닥터 지바고’에서 지바고 역을 맡은 오마 샤리프는 이 영화로 골든글로브를 수상했다. [중앙포토]
영화 ‘아라비아의 로렌스’와 ‘닥터 지바고’로 유명한 이집트 출신 배우 오마 샤리프가 10일(현지시간) 별세했다. 83세. 샤리프의 대변인인 스티브 케니스는 이날 AFP통신에 “샤리프가 이집트 카이로의 한 병원에서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다”며 그의 사망 소식을 확인했다.



 샤리프는 최근 알츠하이머로 투병 중이었다. 그의 외아들 타렉은 지난 5월 “아버지는 본인이 유명 배우라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자신이 어떤 영화에 출연했는지 떠올리는 것을 힘겨워한다”고 밝힌 바 있다. 자신의 병을 인정하지 않던 샤리프는 치매가 진행되는 속도를 늦추기 위한 운동도 거부했다. 그는 최근 몇 달간 이집트의 휴양지 엘구마에 위치한 호텔에 머물면서 휴식을 취해왔다.





 이집트 국내에서 배우로 활동하던 샤리프는 1962년 거장 데이비드 린 감독이 연출한 대서사극 ‘아라비아의 로렌스’에서 주연을 맡아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다. 이후 줄리 크리스티와 ‘닥터 지바고’에 출연하는 등 1960년대 우상으로 군림했다. 66년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11년 자신과 친분이 있던 무바라크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며 반정부 시위대에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샤리프는 지난 1월 별세한 여배우 파텐 하마마 사이에서 아들 타렉을 뒀다. 모태 기독교도였던 그는 하마마와 결혼하기 위해 이슬람으로 개종했으며, 74년 이혼 후에도 하마마를 ‘생애 유일한 사랑’으로 꼽았다. 알츠하이머를 앓던 샤리프는 하마마의 부고 소식을 전해들은 뒤에도 “하마마는 어떻게 지내고 있느냐”고 물었다고 아들 타렉이 언론에 밝힌 바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