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리 열풍, 브라운관 넘어 스크린으로…음식영화제 개막

[앵커]

먹방, 쿡방이란 말이 흔하게 쓰일 정도로 요즘 방송에선 요리 열풍이 뜨겁습니다. 그 열기가 대중문화 전반으로 확산되는 모양새인데요. 우리나라에선 처음으로 음식을 주제로 한 영화 축제가 어제(9일) 막을 올렸습니다.

강나현 기자가 가봤습니다.

[기자]

단팥빵 도라야키의 속을 채우려 보글보글 끓고 있는 팥.

할머니의 정성이 배인 도라야키는 보기만 해도 미소를 자아내고. 할머니의 마음도 수줍은 기쁨으로 채워집니다.

오직 음식을 주제로 한 서울국제음식영화제가 개막했습니다.

미국, 일본, 덴마크 등 세계 각국의 음식 영화 30여 편이 한국을 찾았습니다.

최근 TV 프로그램의 대세가 된 요리가 별도 영화제가 생길 정도로 스크린까지 발을 넓힌 겁니다.

[정우정/집행위원장 : 영화를 매개로 우리의 삶과 음식과의 관계를 고민해보고 짚어보는 영화제가 되고자 합니다.]

문화계에 불고 있는 요리 열풍은 힐링 문화와도 관련 있습니다.

바쁜 삶에 무뎌졌던 관객들의 오감은 요리를 통해 즐거움을 얻고, 소박한 재료가 빚어낸 희로애락은 각자에게 특별한 위안이 됩니다.

[가와세 나오미 감독/개막작 '앙' : (도라야키에 깃든 할머니의 마음을) 주인공이 가슴으로 느끼면서 새롭게 인생의 한발을 내딛는 계기가 됩니다. 여러분에게도 단팥의 달콤한 맛이 전해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영화제는 이번 주말까지 이어집니다.

JTBC 핫클릭

무대에 오른 웹툰 '신과 함께', 저승서 벌어지는 49일의 재판'니가 이쁘다'…실생활서 많이 쓰는 말, 표준어로 검토해방직후 영화 '해연', 일본서 발견…67년 만에 공개권력 암투에만 몰두? 조선 왕비와 후궁의 실제 삶은…백제역사유적지구, 우리나라 12번째 세계유산 등재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