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발이식 수술 받다 식물인간…법원 "7억 배상하라"

모발 이식을 받다가 식물인간이 된 40대 여성에게 병원이 7억여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지난 2013년. 평소 머리숱이 적어 고민이었던 이 여성. 서울의 한 성형외과에서 모발이식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는데요.

마취제를 맞고 엎드린 자세로 이식 수술을 받던 중, 저산소성 뇌손상을 입어 식물인간 상태가 됐습니다.

이에 가족이 수술을 한 의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는데요, 법원은 수술 중에 환자를 세심하게 살피지 않았고, 응급처치도 부실했다며 의사의 과실을 일부 인정해 7억 2400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JTBC 핫클릭

중국인 유학생 낙태 중 뇌사…문제 병원은 은폐 급급마취 관련 사망 1년에 16명꼴…위험한 '성형 수술방'"현금내면 수술비 할인"…베일벗은 성형외과 탈세 커넥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