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시아 사진작가의 모스크바 북한 사진전 화제











北당국 적극 협조…가까워진 북·러 관계 반영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러시아에서 북한 사진전이 처음 열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러시아의 사진작가 알렉세이 게르만(55)의 북한 사진전이 지난 5월 모스크바에서 열린데 이어 6월부터는 벨고라드에서 오는 9월까지 계속된다고 '글로벌웹진' 뉴스로가 8일 전했다. 벨고라드는 모스크바에서 비행기로 약 1시간 떨어진 인구 50만 명의 도시로 우크라이나 중심도시인 하리코프와 이웃하고 있다.



지난 5월13일부터 31일까지 모스크바 '러시아군 중앙학술극장'에서 열린 북한 사진전은 모스크바 주재 북한 외교관들도 자리하는 등 많은 시민들이 관람해 화제를 뿌린 것으로 전해졌다.



'알렉세이 게르만의 눈에 비친 북한'이라는 제목의 사진전은 북한 당국의 적극적인 협조 속에 열려 다소 껄끄러운 북·중 관계에 비해 한층 가까워진 양국의 기류를 반영했다. 지금까지 모스크바에서 북한 화가들의 그림 전시회는 여러 차례 있었지만 북한의 풍물을 보여주는 사진전이 공식적으로 열린 것은 처음이어서 러시아 매체와 시민들의 관심도 적지 않았다.



최근 모스크바 근교 세르푸호프에는 북한문화원이 개설되는 북· 러간 교류 영역이 정치 경제적 관계 강화와 함께 문화 부문으로까지 넓혀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전시회를 관람한 김원일 박사(전 모스크바한인회장)는 "북한에서도 이번 사진전에 적극 협조한 것은 북한을 러시아에 새롭게 소개하는 의미와 함께 김정은 시대 들어서 새로운 외화벌이 수단으로 관광을 적극 활용하려는 북한 당국의 시도와도 맞아 떨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알렉세이 게르만은 30년 경력의 사진작가로 지난해 9월21일부터 10월5일까지 평양과 개성, 남포, 원산 등 4개 도시와 백두산 묘향산 금강산 등의 명산 등 1700㎞를 이동하며 사진을 촬영했다.



그는 전시 포스터를 통해 동해에서 수영을 즐겼고 백두산은 외국인으로는 10년만에 처음 비행기로 방문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사진 중에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 참가 후 개선한 북한 선수단의 모습과 금메달을 차지한 여자축구 선수가 카퍼레이드를 하며 열렬한 환영을 하는 평양 시민들의 모습에 감격해 하는 장면이 있다. 또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여성과 함께 찍은 사진도 있었다.



바다 긴 제방 위에서 사람들이 낚시대를 드리운 원산의 풍경, 남포에서는 학의 매혹적인 모습을 포착했고 낮은 갈대가 무성한 벌판에 나무 한 그루의 고적한 풍경은 백두산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불타는 단풍과 폭포가 어우러진 금강산과 묘향산 등의 가을 정경, 새벽녘과 야경의 평양 시 전경, 농사짓는 사람들, 아이와 망중한을 즐기는 엄마의 모습, 경축일을 즐기는 사람들, 트럭을 타고 일을 나가는 사람들, 북녘의 자연풍경과 주민들의 생활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북한 사진전에 대해 러시아 매체들은 "세계에서 가장 닫혀 있는 국가로 알려져 있는 북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들과 일반 북한 인민들이 살아가는 일상적인 모습들을 사실적으로 사진에 담아냈다"고 평가했다.



전시회에서 사진들을 관람한 러시아인들은 도시와 농촌에서 살아가는 북한 주민들의 모습과 경축일을 즐기는 모습 등에 큰 호기심을 보였다.



알렉세이 게르만 작가는 "북한 방문에 대한 인상은 매우 좋았다. 자연환경도 무척 아름다웠고 무엇보다도 어릴 때 겪었던 옛 소련 시절로 시간여행을 해서 돌아간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본 북한 사람들은 용기있고, 영웅적이고, 노동을 사랑하고, 독립적이었다. 여행이 끝날 무렵에는 그들에 대해서 존경하는 마음을 품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게르만 작가의 꿈은 남북한 관련 사진전을 개최하는 것이다. 그는 "조만간 남한을 방문해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면 좋겠다. 언젠가는 남북한 사진전을 모스크바와 서울 평양에서 열고 싶다"고 말했다.



robi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