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평해전, 터미네이터와 치열한 접전…두 영화의 독보적인 흥행 기록

연평해전, 터미네이터




 

‘연평해전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연평해전, 터미네이터와 치열한 접전 중…1위 탈환에 성공



영화 '연평해전'과 '터미네이터 제니시스'가 흥행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접전 중에 있다.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 7일 '연평해전'이 전국 15만 3,039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일일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연평해전'은 지난달 24일 개봉 후 줄곧 흥행 1위를 기록했지만 지난 2일 '터미네이터 제니시스'가 개봉한 후 2위로 하락한 적있다. 하지만 10만명 이내의 관객수 차를 보였고, 지난 6일에는 약 3,000명 차이까지 따라잡으며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를 꺾고 1위를 탈환하려고 했다. 그러다 6일 만에 1위 자리를 탈환에 성공했다.



그렇지만 '연평해전'이 기쁨에 취해 있기는 이르다. '터미네이터 제니시스'와 관객수 차가 고작 2만여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8일 오전 7시 30분 영진위 기준 '연평해전' 24.5%,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24.1%로 향후 관객수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예매율이 고작 0.3% 차이 밖에 나지 않아 흥행 1위를 유지할 수 있을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당분간 '연평해전'과 '터미네이터 제니시스'의 흥행 쌍끌이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예매율 1~2위를 기록하고 있는데다 오는 9일 개봉되는 '인사이드 아웃'(14.6%), '손님'(13.0%), '우먼 인 골드'(2.7%), '인시디어스3'(1.5%) 등 보다 높은 예매율을 보이며 극장가를 장악하고 있다.



‘연평해전’은 2002년 6월, 대한민국이 월드컵의 함성으로 가득했던 그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사람들과 그들의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감동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터미네이터 리부트 시리즈 3부작 중 첫 번째 영화로, 2029년 존 코너가 이끄는 인간 저항군과 로봇 군단 스카이넷의 미래 전쟁과 1984년 존 코너의 어머니 사라 코너를 구하기 위한 과거 전쟁, 그리고 2017년의 현재 전쟁을 동시에 그린 영화이다.



‘연평해전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NEW,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평해전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