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선원 전원 송환 안 하면 단호한 대응 조치" 위협

남측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선원 3명과 관련, 북한이 8일 “우리 주민을 전원 송환하지 않고 계속 억류하는 경우 우리는 보다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며 “금후(이후) 남측 당국의 태도를 지켜볼 것”이라는 내용의 통지문을 대한적십자사(한적)에 보내왔다.



지난 4일 해경은 울릉도 인근 해상으로 표류해온 북한 선박을 구조했으며, 이 선박에 타고 있던 선원 5명 중 3명이 귀순 의사를 밝혔다. 정부는 이에 6일 한적 총재 명의 전화통지문을 통해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희망하는 2명은 7일 오전 11시 판문점을 통해 송환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북한은 7일 오전 “5명을 모두 돌려보내라”는 요지의 통지문을 보내왔으며, 이에 따라 송환은 이뤄지지 못했다. 통일부는 다시 이날 오후 다시 한적 총재 명의 전화통지문을 보내 “인도적 견지와 그간의 관례에 따라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처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루 뒤인 8일 북한은 다시 통지문을 보내 남측 정부가 주민 3명에게 “귀순을 강요했다”며 “우리 주민들을 기어이 억류하려는 것은 인도주의적 견지에서는 물론 국제관례에도 어긋나는 비렬한(비열한) 반인륜적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8일은 김일성 주석의 사망 21주기다.



북한의 대남 선전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8일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우리 공화국은 최근에만도 우리 지역에 비법 입국한 남조선 주민들을 모두 되돌려보냈다”며 “우리 공화국에서 살도록 해줄 것을 간절히 요청하는 남조선 주민들도 설복하여 돌려보내는 숭고한 인도주의 정신을 보여주었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나 북한에는 현재 4명의 국민이 억류된 상태이며 북한은 이들과 가족의 접견을 요구하는 남측 정부의 통지문 접수도 거부하고 있다.



김정욱 선교사는 지난 2013년부터, 김국기·최춘길 씨는 지난 3월부터, 그리고 한국 국적 미국 대학생 주원문씨는 지난 5월부터 억류 중이다. 김정욱·김국기·최춘길 씨에 대해서는 남측의 무기징역에 해당하는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와 해외 쪽에서의 활동과 관련되는 사항"이라며 정부가 송환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시사했다. 정부 당국자는 익명을 전제로 "북한에 공관이 있는 국가들에게 송환 관련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