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라인 빌딩…비욘세의 볼륨 있는 몸매를 건물에 입혀





미국의 팝가수 비욘세는 세계적 섹시 아이콘으로 통한다. 특히 굴곡 있는 몸매를 바탕으로 한 이른바 S라인은 그녀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그렇다면 비욘세의 볼륨감을 건물 설계에 적용한다면 빌딩도 섹시해질 수 있을까?



호주의 건축설계회사인 엘렌버그 프레이저는 자신들이 설계한 건물에 비욘세의 S라인을 그대로 입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뮤직 비디오 ‘고스트’에서 비욘세가 흰 천으로 온 몸을 감싼 채 춤추는 모습을 형상화해 건물 설계에 적용한 결과다. 특히 비욘세의 가슴라인과 잘록한 허리라인을 바탕으로 ‘S라인 빌딩’의 설계를 완성했다.



78층의 복합빌딩으로 활용될 이 건물은 멜버른의 서던크로스 역을 가로질러 지어질 예정이다. 엘렌버그 프레이저 측에선 이 빌딩의 이름을 ‘프리미어 타워’라고 붙였다. 하지만 건물이 완성되기 이전부터 프리미어 타워보다는 ‘비욘세 타워’라는 이름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호주에 ‘비욘세 타워’가 있다면 캐나다엔 ‘메릴린 먼로 타워’가 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州)의 미시소거에 있는 앱솔루트 타워는 두 동(각각 56층, 50층)으로 이루어진 170m 높이의 주상복합 빌딩이다. 특히 두 개 동이 나란히 서 있는 곡선라인이 한쪽 다리를 앞으로 내밀고 서 있는 메릴린 먼로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서 ‘메릴린 먼로 타워’로 불린다. 2012년엔 ‘세계초고층도시학회’가 선정한 세계 최고의 초고층 건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사진 출처

[엘렌버그 프레이저 홈페이지, 고스트 뮤직비디오 캡처]

[데이비드 기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