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석천 식당, 30대 男 욕설 등 난동부리고 영업 방해 '충격'

홍석천 식당




 

홍석천 식당, 30대 남성 욕설 등 난동부리고 영업 방해…이유는?



방송인 홍석천씨가 운영하는 태국음식점에서 난동을 부린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실내 흡연을 제지하는 식당 종업원 김모씨(22)에게 욕을 하고 소란을 피운 혐의로 A씨(37)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7일 오후 11시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홍석천씨의 태국음식점에서 담배를 피우고 식당 종업원 김모씨에게 욕설을 하는 등 식당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여자친구와 함께 술을 마시던 A씨는 "여기서 담배를 피울 수 없다"고 김씨가 안내하자 "미친X아", "이 X끼가 어딜 쳐다보느냐"며 막말을 하고 김씨의 왼쪽 어깨를 손바닥으로 밀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 현행범 체포된 뒤에도 파출소에서 웃통을 벗고 맨몸으로 소리를 질렀으며 경찰관을 향해 "X발", "꺼져" 등 욕설을 하다 수갑을 찼음에도 불구하고 난동을 멈추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가 난동을 피운 식당은 홍씨가 방송에 나와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이라고 소개해 유명해진 곳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이태원에 놀러 왔을 뿐 동네조폭은 아니었다"며 "집기를 부수는 등 큰 소란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