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수현 아버지 김충훈씨, 트로트 앨범 준비 중











'톱스타' 김수현의 아버지 김충훈 씨가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김 씨가 1980년대 인기 록밴드 세븐돌핀스의 보컬로 활동했다는 사실은 잘 알려졌다. 2009년에도 트로트곡 '오빠가 왔다'를 발표했다. 최근 준비 중인 곡도, 트로트 앨범이다. 국내 유명 트로트 제작자와 손잡고, 곡 작업이 한창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 가요 관계자는 "아들이 톱스타로 성장해, 본인이 가수 활동을 하는 것과 관련해 부담을 느끼는 것도 사실이다"라며 "하지만 워낙 가창력이 뛰어나고 가수 활동에 대한 열망도 크다. 이번 앨범으로 다시 한 번 실력을 증명하고 싶은것 같다"고 소개했다.



김 씨가 소속된 세븐돌핀스는 배철수·구창모 등을 배출한 송골매와 라이벌을 이루던 록그룹이다. '밤부두''뭐라고 시작할까'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김수현도 그런 아버지에 대해 "아버지의 영향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밝힌 적이 있다. 김 씨의 가창력을 물려받은 김수현은 '드림하이' OST 수록곡 '드리밍'을 부르며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엄동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