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축은행 광고에 후크송·돈다발 이미지 못넣는다

대부업에 이어 저축은행 방송 광고도 제한된다. 금융위원회는 대부업 방송 광고 시간대를 제한한 대부업법 개정안이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저축은행 방송 광고도 자율 규제 형식으로 제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국회 정무위원회가 저축은행 방송 광고 규제 방안을 마련하도록 한 내용의 부대의견을 법 개정안에 달면서다.



이에 따라 어린이와 청소년이 TV를 보는 시간대에는 대부업 광고는 물론 저축은행 광고도 사라질 전망이다. 규제 시간대는 평일은 오전 7~9시, 오후 1~10시이며 주말·공휴일은 오전 7시~오후 10시다.



광고 내용도 규제를 받는다. '쉽게','편하게' 등이 문구를 쓰거나 휴대전화 이미지 등을 통해 신속성·편리성을 지나치게 강조할 수 없다. 또 짧은 후렴구를 반복(후크송)하거나 돈다발 이미지를 대출 실행의 표현으로 사용하는 것 역시 금지된다. 과도한 대출의 위험을 알리는 경고 문구는 방송 시간의 3분의 1 이상 노출해야 한다. 광고 규제는 개정 대부업법이 시행되는 시기(공포 1개월 후)에 맞춰 실시될 예정이다.



조민근 기자 jm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