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 하수도 공사현장 토사 휩쓸려 인부 사망





8일 오전 11시8분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효원로 하수도 정비공사 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 내리면서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KT 직원 권모씨(52)가 토사에 휩쓸려 숨졌다.



권씨는 이날 노후 하수도관 교체 공사 현장에서 통신 선로를 점검하던 중 옆에 쌓아둔 흙이 허리 높이로 무너져 내리면서 부상을 입었고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공사 현장 관계자는 “하수도관을 교체하려고 판 구덩이에서 통신 케이블에 문제가 생겨 이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