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경록 기자의 작은 사진전] 연못이 그린 그림을 본 적 있나요





밤공기가 시원해서 집에 있기 싫어지네요.

가까운 공원에서 가벼운 운동과 산책을 즐기기에 더할 나위 없는 날씨입니다.

사진은 여의도공원 '한국 전통의 숲'입니다.

고층 빌딩의 불빛과 어우러져 멋스러운 야경을 만들어 냅니다.

거울처럼 맑은 연못과 푸른 연잎,

그리고 그 위에 비치는 반짝이는 빌딩의 조화가 아름답습니다.



강남통신 김경록기자 kimkr8486@joongang.co.kr










[김경록 기자의 작은 사진전]

금세 그친 가랑비, 장마 맞나요

전쟁기념관에서… 미처 전하지 못한 말

비가 내리길 바라며

송도 국제도시를 한눈에 내려다보다

거대한 스케치북이 된 빌딩 숲







▶강남통신 기사를 더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