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희, 만난지 3일만에 동거 제안…"둘 다 술에 취해 있었다"





사진작가 겸 교수 조선희가 남편을 만난 지 3일 만에 동거를 제안했다고 밝혀 화제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는 조선희가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조선희는 FC 서울의 축구코치인 남편 송경섭과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조선희의 남편 송경섭은 조선희와 첫 만남에 대해 “둘 다 술에 취해 있었다. 자꾸 등을 때리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조선희는 남편과 결혼 전 동거한 사연을 말하던 중 “세 번 만나고 같이 살자고 내가 먼저 제안을 했다. 난 밀당 하는 게 싫었다. 1년 반 동안 동거를 했다. 결혼은 2년 만에 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송경섭은 “(조선희 동거 제안에) 정말 깜짝 놀랐다. 한 달의 시간을 달라고 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조선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택시’때문에 팔자에도 없는 실검 1위 했넹~~ 나갈까말까 고민 많았었는데… 재밌다고 말씀해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잘했다 싶네요!” 라는 글과 함께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조선희가 찍은 것으로 보이는 이영자와 오만석 조선희의 셀카와 함께 실시간 검색어 1위 캡처 화면을 게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사진 tvN ‘택시’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