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트위터 성토…"소신이 배신의 칼날에 부러졌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의 사퇴 회견 뒤 야당 의원들은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대통령을 성토하는 입장을 잇따라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은 “새로움이 낡음에 패배한 날”이라고 했고, 박영선 의원은 “대한민국이 군주시대의 어리석은 신하들의 아첨공화국으로 변질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노회찬 전 의원은 “보수와 진보를 떠나 영혼이 살아있는 정치인의 연설을 들었다”며 유 원내대표를 높이 평가했다.



다음은 야권 의원들이 자신의 트위터에 밝힌 주요 입장.



▶안철수=“오늘은 새로움이 낡음에 패배한 날입니다. 혁신이 기득권에 굴복한 날입니다. 미래가 과거에 무릎꿇은 날입니다. 그러나 해가 뜨면 달은 물러가는 법입니다. 역사가 증명하듯 변화와 혁신은 반드시 승리할 것입니다.”



▶박영선=“대한민국 민주주의가 부러졌습니다. 삼권분립은 어그러졌습니다. 군주시대의 어리석은 신하들의 아첨공화국으로 변질했습니다. 소신이 배신의 칼날에 부러지고 법과 원칙 정의는 아첨에 떠내려갔습니다. 그래도 우린 다시 일어서야합니다.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하여!”



▶원혜영=“유승민 숙청. 지금 인터넷에 떠도는 말이라고 합니다. 숙청이란 표현은 좀 과한 풍자가 아니냐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만, 상황적으로 보면 동의할 수밖에 없는 표현이네요. 박근혜 정권의 성격을 가장 요약적으로 설명해주는 표현이 아닌가 싶습니다.”



▶신경민=“유승민대표 사퇴로 청와대는 모두 얻었습니다. 공무원연금법 얻었고 순둥이 김무성 대표, 차기원내대표, 여당을 확정했습니다. 준비에 벼락쳐도 찬성할 지지세력 35%를 확인했고요. 중요한 건 세월호 진상규명이 글러버린 것.. 나리는 6070으로 되돌아갔지요.”



▶은수미=“대한민국 헌법 1조1항의 지엄한 가치를 지키고 싶었다는 원내대표 찍어내 행복하신가요. 박대통령의 국민행복시대는 국민 빠진 행복시대. 헌법 빠진 행복시대였던가요. 국민행복까진 기대하지도 않습니다. 국민 앞에 염치있는 대통령 되십시오.”



▶노회찬=“보수진보를 떠나 오랜만에 영혼이 살아있는 정치인의 연설을 들었다. 사실 새누리당에 유승민 같은 사람이 많아져야 정치가 발전한다. 요원한 일이겠지만 이제 우리도 민주주의를 알고 정의를 고민하는 합리적인 보수정당을 가질 때도 됐다.”



▶천정배=“유승민 대표가 식민지 종주국 군주의 폭압을 이겨내지 못했네요 아쉽지만 지금까지로도 정치발전에 기여했다고 봅니다. 고통받는 국민 편에서 용감한 개혁을 하겠다는 그의 다짐에 큰 기대를 겁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