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원자력연구원 IAEA 입자분석 네트워크 가입, 북핵물질 분석도 가능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시료 분석실험실 네트워크' 입자분석 분야에 가입 승인을 얻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8일 “IAEA로부터 시찰시료 분석실험실 네트워크의 입자분석 분야에 대한 추가 가입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제원자력기구 네트워크에는 미국·프랑스·일본 등 9개국 17기관이 가입되어 있다.



앞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지난 2012년 우라늄과 플루토늄 등 핵활동 여부를 판별하는 총량분석 네트워크에 가입한 바 있다. 이후 3년 만에 입자분석 네트워크 가입 승인을 얻은 것이다. 총량분석이 몸 전체를 들여다보는 'X-레이' 수준이라면 입자분석은 'MRI(자기공명영상)'라 할 수 있다.



입자분석은 1조분의 1그램 수준의 핵물질에 대해 분석할 수 있는 기술로 원자력 연구 분야에서도 첨단으로 꼽힌다. 국제원자력기구는 각 국가에서 채취한 핵물질 시료를 분석실험실 네크워크에 가입된 기관에 분석을 맡기는데 앞으로 한국원자력연구원도 이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북한이 핵실험에 나설 경우 자체적인 입자분석도 가능한 기술 수준에 이른 것이다. 핵물질 미세입자 각각에 대한 분석이 가능해져 핵농축이나 재처리 등 핵활동과 관련된 상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