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 8회 풀영상]새 멤버 마크 테토 "혁신은 문화다"



 

'비정상칼럼쇼’ 에 새로운 얼굴이 등장했다. '스펙 좋은 남자' 마크 테토(35)다. 미국 뉴저지 출신의 마크 테토는 프린스턴대학을 졸업한 후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MBA를 수료한 재원이다. 또 모건스탠리와 삼성전자를 거친 잘 나가는 남자였으며, 현재는 벤처기업 투자가로 활동하고 있다.



8일 방송된 비정상칼럼쇼 8회에서는 '잘 나가는 남자' 마크 테토가 지난 5월 14일 본지에 기고한 내가 '혁신 도우미'를 한국에서 시작한 까닭을 주제로 알베르토 몬디(31·이탈리아), 타일러 라쉬(27), 다니엘 린데만(29·독일)과 입담을 겨뤘다. 한국 사회 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 화두인 '혁신'에 관해서다.



경제와 관련한 내용이라 딱딱할 것 같았지만, 그렇지 않았다. 먼저 마크 테토는 "혁신의 문화가 중요하다"며 "실리콘밸리의 성공요인도 거기에 있다"고 말했다. '혁신적인 제품은 하늘에서 갑자기 떨어지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마크의 모두 발언에 이어 경제학을 전공한 알베르토가 말을 이어받았다. "모건 스탠리와 삼성전자에서 일해본 마크형이 예전 '한국에는 중소기업이 필요하다'고 얘기했다"며 "아이디어가 좋은 벤처기업이 많이 늘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니엘 린데만은 이와 관련해 한국의 도장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느낀 점을 털어놓았다. 그는 "학생에게 '오른쪽 구르기'를 8개월 동안 가르치고 나서 '왼쪽 구르기 해봐'라고 했더니 '안 배워서 못한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며 "한국 사람들은 시키는 일은 잘 하는데 창의성은 떨어진다"고 꼬집었다.



날카로운 눈을 가진 테일러 라쉬도 거들었다. 테일러는 "혁신은 실천이 중요하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남과 다른 진로를 밟아가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다."며 "혁신을 하려면 튀는 사람을 격려할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의 한 IT 기업을 방문한 경험도 털어놓았다. 그는 "(직원들을 위한)탁구 테이블, 휴게실이 있었지만 이용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알베르토는 "팀장님이 일하고 있는데 밑에 직원들이 어떻게 탁구를 치겠냐"며 맞장구를 쳤다.



이탈리아 북부 출신의 알베르토는 "한국에서는 기업하다 실패하면 힘들지만, 이탈리아에서는 어느 정도 용인된다"고 덧붙였다.



비정상칼럼쇼는 중앙일보 지면에 ‘비정상의 눈’ 칼럼을 연재 중인 JTBC '비정상회담' 출연진 3명이 벌이는 칼럼 토크쇼다. 직접 작성한 칼럼 주제를 설명하면 다른 논객들이 자신의 시각을 곁들여 칼럼 주제를 검증하는 토크쇼 형식으로 펼쳐진다.





새로운 멤버 마크 테토가 합류한 비정상칼럼쇼 8회는 중앙일보 홈페이지(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를 통해 '다시보기' 할 수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촬영 김세희, 김상호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타일러 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7회 다시보기]알베르토 "이탈리아가 패스트푸드 싫어하는 이유"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5회 다시보기]이정현 "대통령 거부권 행사 불가피"

[6회 다시보기]이상돈 "국민 신뢰 저버린 박 대통령이 가장 큰 배신"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3회 다시보기]이국종 교수 "죽는 날 관속에 가져갈 건 환자명부 뿐"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 교수가 '투 앵커'로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2회 다시보기]5억 스타강사 그웬 리, 의류 생산관리 여직원의 변신

[3회 다시보기]새누리 정두언 "대통령 제왕적 정치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