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자양궁대표팀, 대만 꺾고 U대회 단체전 우승





양궁 남자대표팀이 리커브 단체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우진(청주시청)·이승윤(코오롱)·구본찬(안동대)이 나선 남자대표팀은 8일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광주 유니버시아드 양궁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을 5-1로 여유 있게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유관린·웨이쥔헝·왕허우제이가 한 조를 이뤄 나선 대만은 한 수 위 실력을 가진 한국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단체전 본선은 6발 4세트로 열리며, 한 세트를 이길 경우 2점, 무승부시 1점이 주어지고 5점 이상의 점수를 먼저 얻는 팀이 승리한다.



한국은 1세트에 처음 두 발을 9점에 맞췄지만, 이후 4발을 모두 10점에 꽂으며 58-55로 승리했다. 2세트에서도 5발을 10점에 꽂으며 59-54로 승리해 4-0으로 스코어를 벌렸다. 3세트에서 57-57 동점을 이룬 한국은 승점 1점을 추가하며 5-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16강에서 미국을 5-1, 8강에서 폴란드를 6-0으로 완파했다. 4강에서도 카자흐스탄에 6-0 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다. 남자대표팀 멤버 구본찬과 이승윤은 개인전 결승에서 맞붙을 예정이라 금메달과 은메달을 하나씩 예약한 상태다. 이승윤은 혼성전 결승에도 출전한다.



광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사진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