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택시’ 조선희, 황금 인맥+대저택 공개, “황금 인맥 비결은 존칭 안 쓰기”

조선희 [사진 조선희 인스타그램 캡처]




‘택시’ 조선희, 황금 인맥+대저택 공개, “황금 인맥 비결은 존칭 안 쓰기”



포토그래퍼 조선희가 촬영비와 연매출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의 '1인 기업 성공시대 특집' 편에는 조선희 사진작가가 게스트로 나왔다.



이날 조선희는 MC 오만석과 이영자에게 "촬영비 800~1000만원은 사실이다. 간혹 그 숫자에 365일을 곱하는 분들이 있는데, 그러면 곤란하다. 기본적으로 800만원이고, 컷 수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고 답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연매출은 매년 같지는 않지만 10억 정도 되는 것 같다"며 "그래도 카메라도 비싸고 인건비도 많이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조선희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집을 공개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넓은 거실과 큰 테이블이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집안 곳곳에는 조선희가 직접 찍은 사진들이 걸려있어 마치 호텔인지 집인지 모를 갤러리를 연상하게 했다.



또 조선희의 침실은 이국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것은 물론, 남산 전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한편 '택시' 조선희는 함께 작업했던 스타들 중 가장 친한 사람에 대해 묻자 "제일 친한 사람은 이정재와 고소영이다. 나는 씨라고 부르지 않고, 언니, 오빠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또 조선희는 "누가 나를 조선희 씨라고 부르는 것도 싫다. 선희야라고 부르는 게 좋다. 나가 처음 일을 시작했을 때 성공하고 친해질 수 있었던 게 존칭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이에 MC 이영자는 부러워 하며 "진짜 친해서 정재, 우성이라고 이름을 막 부르는 건가. 시청자들이 싫어할 수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조선희, 같이 작업했던 사람들이 늘 극찬을 아끼지않는군.” “조선희, 배우 유아인의 인품과 소신 당신의 연기 철학을 지지허며 응원합니다.” “조선희, 해외 사진작가들은 모델들이 끼를 발산할 수 있게 편하게 해주던데 이 아지매는 왤캐 무서움? 모델들 쫄아서 굳고 나중엔 막 질질 짜던데” “조선희, 꼭이렇게생긴 이모들 있더라 옛날보단 나아졌네그땐 더 못생겼었는데ㅋ생긴게 이미 심술과 화를품고 있어보임”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조선희

온라인 중앙일보

조선희 [사진 tvN ‘현장토크쇼 택시’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