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정치연합 혁신위, 2차 혁신안 발표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김상곤 혁신위원장)가 현행 최고위원제도를 내년 총선 이후 개편하고 사무총장제를 폐지하는 내용의 2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김상곤 혁신위원장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계파의 권력 배분과 힘겨루기 장으로 변질된 지도체제를 일신하기 위해 현행 최고위원제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그 대신 지역과 세대, 계층, 부문 대표로 구성되는 새로운 지도부로 개편하겠다는 것이다. 새 지도부의 구성은 내년 4월 총선 직후 추진하기로 했다.



새정치연합 혁신위는 또 현행 사무총장제를 폐지하고 총무본부장, 조직본부장, 전략홍보본부장, 디지털본부장, 민생생활본부장의 ‘5본부장 체제’로 개편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공천 실무를 총괄하는 사무총장 직제가 계파 갈등의 온상이라는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는 점에서 새로 개편되는 본부장은 공천기구에서 배제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오는 20일 당 중앙위원회와 당무위원회에서 당헌과 당규를 잇따라 개정하면 사무총장 직제는 곧바로 폐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위는 이와 함께 ‘선출직 공직자 평가위원회’ 세부 구성안을 마련했다. 평가위원회는 위원장을 포함해 15인 이내로 구성되며 전원 외부 인사를 위촉하기로 했다.



평가위원장은 당 대표가 임명하고 위원들의 임기는 2년이다. 공천 심사에 반영되는 평가위원회의 평가 작업은 중간평가와 선거일 6개월 전 두차례 하기로 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