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칼럼쇼 8회 예고]스펙좋은 남자, 마크 테토가 말하는 혁신이란?

오늘 오후 2시 방송되는 ‘비정상칼럼쇼’ 8회에서는 마크 테토(35·미국)가 새로 합류해 알베르토 몬디(31·이탈리아), 타일러 라쉬(27), 다니엘 린데만(29·독일)과 입담을 겨룬다. 이날 주제는 마크 테토가 지난 5월 14일 본지에 기고한 내가 '혁신 도우미'를 한국에서 시작한 까닭이다.

마크는 미국 뉴저지주 출신으로 프린스턴대 화학과 졸업하고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MBA를 거친 '스펙 좋은' 남자다. 모건스탠리와 삼성전자를 거쳐 현재 한국에서 벤처투자가로 활동 중이다.

화려한 이력과 스펙을 지닌 마크 테토는 처음 출연한 '비정상칼럼쇼'에서 "모두들 혁신을 강조하는데 혁신은 무엇보다 문화가 중요하다"며 "실리콘밸리의 성공요인도 그런 문화 덕분"이라고 말했다.

마크의 모두 발언에 모두들 동의하면서도 '혁신'에 대한 나름의 의견을 밝혔다. 특히 타일러 라쉬는 "한국에서는 다름의 문화가 인정되지 않는 것 같다"며 "혁신을 하려면 튀는 사람을 격려할 줄 하는데 한국은 아직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의 한 IT 기업을 방문한 경험도 밝혔다. 그는 "(직원들을 위한)탁구 테이블, 휴게실이 있었지만 이용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알베르토는 "팀장님이 일하고 있는데 밑에 직원들이 어떻게 탁구를 치겠냐"며 맞장구를 쳤다.

비정상칼럼쇼는 중앙일보 지면에 ‘비정상의 눈’ 칼럼을 연재 중인 JTBC '비정상회담' 출연진이 벌이는 칼럼 토크쇼다. 직접 작성한 칼럼 주제를 설명하면 다른 논객들이 자신의 시각을 곁들여 칼럼 주제를 검증하는 토크쇼 형식으로 펼쳐진다.

새로운 멤버 마크 테토가 합류한 비정상칼럼쇼 8회는 오늘 오후 2시 중앙일보 홈페이지(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