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회찬, “야권 신당론은 집주인 되려고 마당에 텐트 쳐놓는 것” 비판

야권에서 끊이지 않고 있는 신당 창당 논의와 관련해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는 “국민들께 희망으로 보이지는 않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진짜 신당이라기보다는 집주인이 되기 위한 과정에서 마당에 텐트를 쳐놓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는 것이다.



노 전 대표는 8일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야권 신당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이제까지 야권의 신당을 보면 거의 다 원래의 당으로 합해가는 징검다리 역할 이상은 해오지 못한 것 아닌가”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신당으로 갖추다가 결국 마지막에는 본가의 문으로 들어가는 것 아닌가. 그래서 진정 새로운 당으로 국민의 주목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 전 대표는 또 야권에서 논의 중인 다양한 창당 시나리오와 관련해 “결국 자신이 다수가 되면 나머지를 먹어서 다시 합하겠다는, 헤게모니 장악의 방법론으로 비춰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 정치에 혁신이 필요하다는 바람이 많은데, 그 혁신이 새누리당이나 새정치연합에서 이뤄질지는 의문”이라며 “제대로 된 진보정당이 원내 교섭단체를 제 3당으로 이룰 때 정치권 전반에 합리적인 긴장과 경쟁이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