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논란, 허위서류 조작+대형마트 납품…180억 부당 수익 올려

대장균 떡볶이 [사진 JTBC 뉴스 캡처]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논란, 허위서류 조작+대형마트 납품…180억 부당 수익 올려



유명 식품회사가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된 식품을 전국 대형마트 등에 납품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6일 대장균 등이 검출된 식품을 정상적인 식품인 것처럼 서류를 꾸며 납품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로 A식품 회사 대표 오모(63)씨 등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오씨 등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 1월까지 대장균 등이 검출된 떡볶이 떡 등 180억원 상당의 식품을 전국의 대형마트 등에 납품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업체는 허위 서류로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햅썹·HACCP) 인증을 2년간 연장하기도 했다. 또 식품의 미생물 검출 조사를 받지 않았는데도 받은 것처럼 꾸몄다. 게다가 '식중독균 등이 검출됐다'고 기록된 서류를 정상 식품이라고 고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돈에 환장한 것들”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사장이랑 임원들 쌀 2700kg 깜빵가서 드셈 대장균 똥 싸고”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해치는 기업은 결단코 놔두어서는 안된다”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벌금 수백억 때려야합니다”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온라인 중앙일보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사진 JTBC 뉴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