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한별-정은우 결별...'돌아온 황금복' 때문에 사이 멀어졌다?





배우 박한별과 정은우 커플이 7개월만에 결별을 알렸다.



지난 6일 SBS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로 만난 박한별과 정은우커플이 각자의 소속사를 통해 결별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은 바쁜 스케줄 탓에 만남을 자주 갖지 못했고, 공개연애에 대한 부담감 등으로 인해 의견이 엇갈리며 서로간의 발전을 위해 이별을 결심, 동료로 남기로 합의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정은우 소속사 블루드래곤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정은우에게 직접 확인할 결과 박한별과 결별한 것이 맞다.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다"며 "정은우가 현재 드라마 '돌아온 황금복' 촬영을 하면서 휴일이 거의 없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소원해졌고 만나지 못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멀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박한별과 정은우가 어떻게, 언제 헤어졌는지 정확히 모르지만 둘 다 성격이 좋기 때문에 친한 선후배 사이로 서로 응원하면서 잘 지낼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박한별 소속사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 역시 "박한별이 최근 정은우와 결별했다. 이별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은우 씨도 최근 작품에 매진하느라 많이 바빴고, 또 서로 공개연애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던 것 같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박한별이 개인적으로 공개연애를 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예상치 못하게 또 공개가 돼 만남에 제약도 많았다"며 "그러다 보니 이견 차도 생겼고, 박한별도 작품 준비를 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연인에서 동료로 정리된 것으로 보인다. 어렵게 만남을 시작했는데 다소 빠른 시기에 헤어짐을 맞아 안타깝다. 배우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두살 연상연하 커플인 박한별과 정은우는 지난해 12월 25일 "한 달 째 만나고 있다"며 열애를 공식인정했다.



SNS를 통해 두사람이 함께 찍은 다정한 사진이 포착되기도 했으며, 지난 5월에는 제주도에서 골프 데이트를 즐긴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제주도 데이트 이후, 정은우가 드라마 촬영으로 바빠지면서 결별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한별은 오는 8월 방송될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에 출연할 예정이며, 정은우는 현재 SBS 일일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에 출연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