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근로자 73% “임금피크제 찬성”

근로자 10명 중 7명은 임금피크제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안정과 미래세대 고용확대, 기업 경쟁력 유지를 위해 필요하다고 했다. 한국고용노사관계학회가 전국의 100인 이상 사업장에 근무하는 1000명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임금피크제 도입 반대를 내세워 총파업 결의를 한 한국노총·민주노총의 주장과 정반대다.

 학회에 따르면 응답자의 72.8%가 임금피크제 도입의 필요성을 인정했다. 실질적 고용안정(56.3%)을 가장 큰 이유(복수응답)로 꼽았다. 이어 ▶청년 등 신규채용 확대에 도움이 되기 때문(37.6%) ▶정년 연장에 따른 기업의 인건비 부담 증가로 경쟁력 위축이 우려되기 때문(35.0%)이라고 했다. 조준모(성균관대 교수·경제학) 학회장은 “노동계의 주장과 달리 산업현장의 근로자들은 기업과 고용시장 위축을 걱정하며 합리적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임금피크제 도입에 반대한 27.2%의 근로자는 ‘기업 경쟁력은 인건비 절감이 아니라 다른 방법으로 높여야 한다’(44.5%)고 생각했다.

임금피크제가 도입되면 최고 임금 대비 평균 16.5% 감액이 적정하다고 생각했다. 10~20% 미만 감액을 원하는 근로자가 39%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30% 미만 감액(26.1%)을 꼽았다. 감액시점은 현재 실질적인 퇴직 연령인 55세부터가 적절하다는 응답이 절반에 가까웠다. 한편 임금피크제를 시행하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금융이 평균 4.3년에 걸쳐 임금을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찬 선임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