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탈원전, 당론으로 빨리 정해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탈(脫)원전을 빨리 당론으로 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당 부설 정책연구소인 민주정책연구원이 7일 주최한 세미나에서다. 그는 “탈원전을 당 차원에서 접근하지 않고 당 특별위원회에서 다뤄왔는데 정면으로 맞닥뜨려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자력발전소라는 용어 대신 ‘핵 발전소’라고 표현해야 위험성 등이 제대로 전해진다”고도 했다.

 탈원전 당론화를 요청한 이유에 대해 문 대표는 기자와 만나 “원전이 저렴하고 안전하면서 친환경적이라는 인식이 있는데,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를 계기로 잘못됐다는 게 확인됐다. 당론으로 정해야 원전을 줄일 구체적인 계획 등을 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미나에서도 그는 “고리원전 1호기를 2017년 이후 폐로(廢爐)해야 하는 데 얼마나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고 위험이 따르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사고 비용뿐 아니라 폐로 비용도 원전 비용으로 계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대선 때부터 원전 중단을 주장했다. 대선 후보였던 2012년 7월 “2060년께 원전에 의존한 전력 생산에서 완전히 벗어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당시 문 대표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로 확대하고, 에너지 분야에서 좋은 일자리 50만 개를 창출하겠다”며 “탈원전 구상은 단순히 신재생에너지로 바꾸는 과제가 아니라 우리 경제의 구조와 삶의 양식을 바꾸는 ‘제3차 산업혁명’”이라고 주장했다. 이날도 문 대표는 탈원전을 일자리 창출과 연결시켰다.

 새정치연합 측은 세미나 내용을 발전시켜 내년 총선과 대선 공약 발굴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의 탈원전 주장 역시 당론화 과정을 거쳐 선거 어젠다로 선보일 가능성이 있다. 문 대표는 2013년 한 행사에서 “대선 때 탈원전 공약을 제대로 이슈화하지 못한 게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탈원전은 호남 맞춤형 공약이 될 가능성이 크다. 문 대표는 대선 때 “전북 새만금 일대와 전남을 국내의 대표적인 신재생에너지 단지로 육성하겠다”고 했었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