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낙후된 마을 명소 꾸미기, 주민에게 부담될 수도”

“주거지가 상업화하면서 기존 주민들이 소외되고 있다.” 김동호(48·사진) 전 부산시 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이 부산시의 마을 만들기 사업을 이같이 평가했다.



김동호 전 부산 마을만들기센터장

 김 전 센터장은 2013년 5월부터 부산의 낙후마을을 찾아다니며 도시재생과 공동체 회복 사업을 총괄해온 마을 만들기 전문가다. 마을 만들기는 도시재생 사업이라 부르기도 한다. 낙후되거나 공동체 회복이 필요한 마을을 컨설팅하는 게 그의 주역할. 전국 지자체가 이 사업을 진행하면서 전문가 의견을 듣는 추세다.



 그는 부산 감천문화마을과 산복도로 마을 만들기에 기여했다. 그는 “이들 마을이 도시기반시설 개선과 미화 작업 등으로 명소가 되고 있지만 주민의 미래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이런 문제점을 인식해 재생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센터장은 지난달 부산을 떠나 세종시 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세종시에서 러브콜을 보낸 결과다. 충북대 도시공학 박사인 김 전 센터장은 앞서 충북 청주에서도 마을 만들기 사업을 했다. 그러던 중 부산시 요청으로 센터장을 맡아 2년2개월간 사업을 이끌었다.



 그는 “감천문화마을이 관광객이 붐비는 살기 좋은 마을로 변한 것처럼 보이지만 주민생활 개선으로 이어지진 않고 있다”며 “내부적으로도 주거지가 상업지역처럼 바뀌면서 주택·상가 임대료가 올라 주민에겐 점점 부담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산복도로 마을 살리기도 마찬가지라는 입장이다. 최근 도시재생 사업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부산 중·동구의 여러 산복도로 마을 만들기 사업이 시간이 지나면서 감천과 같은 문제점을 드러내게 될 것이란 우려다. 그는 “정부와 지자체 예산을 지원받기 때문에 주민 대신 행정 중심으로 사업이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며 “부산시도 주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