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전 갑천지구 주민들 “개발사업 백지화하라”

대전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시민단체와 땅 주인들은 사업의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대전시, 호수공원·아파트 조성 계획
18개 단체 모여 반대 대책위 구성
“침체된 구도심 활성화 사업이 먼저”

 ‘도안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백지화 시민대책위원회’ 는 지난 6일 유성구 원신흥동 주민센터에서 회의를 열고 “주택 공급이 포화 상태인데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건설하는 게 과연 온당한지 모르겠다”며 “침체된 원도심 활성화 사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지난 3일 권 시장을 면담하고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권 시장에게 “5000가구 이상의 갑천 친수구역 사업은 일사천리로 진행하면서 공약 사업인 소규모 주거정비사업은 착수도 하지 않은 이유가 뭐냐”고 지적했다. 사업 예정지 주변에 사는 윤태섭씨는 “하천 옆에 대규모 호수공원을 만드는 것은 세금낭비”라고도 했다.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전임시장이 해놓은 일을 무작정 못한다고는 할 수 없기 때문에 시 전체를 보고 판단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전임 시장이 결정한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방식을 취임하자마자 백지화하고 트램으로 바꿨는데 이 사업만큼은 계승하겠다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책위는 주민들로 구성된 보상대책위원회와 도안신도시 2단계 공영개발추진위, 대전참여연대·대전경실련·정의당·노동당 등 18개 단체로 구성됐다.



 갑천지구 사업은 서구 도안동과 유성구 원신흥동 95만1000㎡를 개발하는 것이다. 호수를 만들고 공동주택 5500가구를 건설한다. 사업비는 5337억원으로 보상비가 3412억원이다. 사업을 담당한 대전도시공사는 오는 10일 토지 보상 공고를 낼 방침이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