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2년간 시중에 유통...과거에도 비슷한 사건이?


떡볶이 떡 업계 1위 송학식품이 지난 2년 간 대장균과 식중독균 등이 검출된 제품을 멀쩡한 제품으로 속여 판 것으로 알려졌다. 송학식품은 문제가 된 대장균 떡볶이를 지난 2년간 180억원 넘게 시중에 유통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국민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지난 6일 MBC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3년 연속 떡과 떡볶이 부문의 시장점유율 1위, 연간 매출규모 500억 원 수준의 이 식품업체는 반품당한 불량제품을 불우이웃에 기부품으로 내놓기도 했다. 이 업체는 송학식품으로 전해졌다.

대장균은 장 속에서는 병원성을 나타내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장 이외의 부위에 들어가면 방광염·신우염· 복막염· 패혈증 등을 일으키는 무서운 균이다.

경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기밀 서류’라고 적힌 문건을 발견했고, 여기에는 제품에 대한 세균 검사에서 대장균과 식중독균이 검출돼 부적합하다는 내용이 있었다.

하지만 똑같이 만들어진 외부용 서류에는 세균이 검출된 불량제품이 전혀 문제가 없는 식품으로 감추었다.

지난해 8월에는 보관중인 쌀 2500포대에 나방 애벌레가 대량 발생하자, 폐기처분 하는 대신 맹독성 살충제로 박멸한 뒤 유통시킨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송학식품 대표이사를 포함해 임직원 13명을 입건하고, 범행에 적극 가담한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MBC방송화면캡쳐>
대장균 떡볶이, 송학식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