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횡성 저수지서 육식어종 ‘피라니아’ 발견









강원도 횡성군 마옥저수지에서 잡힌 육식 어종 ‘피라니아’와 ‘레드 파쿠’. 이빨이 사람 이를 닮아 ‘인치어’로도 불린다. [사진 국립생태원]





최근 강원도 횡성군의 한 저수지에서 잡힌 열대성 어종은 육식 어종인 ‘피라니아’로 확인됐다.



국립생태원과 강원대 어류연구센터는 5일 강원도 횡성군 마옥저수지에서 지난 3일 잡힌 열대성 어종은 ‘레드 파쿠’가 아닌 ‘피라니아’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은 지난 1일 인터넷 블로그에 레드 파쿠가 잡혔다는 글이 올라오자 3일 현장 조사를 벌여 19㎝ 크기의 열대성 물고기를 잡았다. 당초 레드 파쿠로 추정했으나 조사 결과 피라니아인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생태원은 추가 조사에 착수해 지난 4일 조사용 투망으로 15㎝ 크기의 피라니아 2마리와 30㎝ 크기의 레드 파쿠 1마리를 추가로 잡았다. 이빨이 사람 이를 닮아 ‘인치어’로 불리는 피라니아와 레드 파쿠가 국내 생태계에서 발견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생태원은 피라니아와 레드 파쿠로 보이는 어종을 낚시로 4차례나 추가로 잡았지만 끌어올리는 과정에서 날카로운 이빨로 줄을 끊고 도망가 놓쳤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원주지방환경청과 횡성군 등은 피라니아와 레드 파쿠가 발견된 마옥저수지의 일반인 출입을 금지하고 그물망을 설치해 포획ㆍ제거 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또한 장마철 호우로 저수지가 넘치는 것에 대비해 저수지 주변에 그물망을 설치하고 인근 강과 연결된 저수지 배수구는 폐쇄 조치했다.



국립생태원은 피라니아와 레드 파쿠가 남미에 주로 서식하는 어종으로 인위적인 유입 외에는 국내에 분포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보고 누군가 관상용으로 키우다 버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강원대 어류연구센터 최재석 센터장은 “두 어종 모두 아열대성이라 겨울이 되면 폐사할 가능성이 크다”며 “가뭄으로 저수지 수위가 낮아 주변 하천으로 흘러들어갈 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말했다.



현재 포획한 4마리 중 피라니아 2마리는 국립생태원과 강원대 어류연구센터가 보관 중이고 나머지 피라니아와 레드 파쿠는 조사를 위해 해부한 상태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