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IDE SHOT] 돌 반 배추 반 … 단비에 한숨 돌린 강원도 고랭지

해발 1천100m 태백산맥 비탈에 자리잡은 강릉시 왕산면 안반데기 배추밭이 생기를 되찾았다. 전국 최대 규모의 고랭지 채소 산지인 이곳은 지난 가을부터 계속된 가뭄으로 여름 작물 파종이 늦어져 농민들이 애를 태웠다. 지난 달 26일 100mm이상의 비가 내리고 1일에도 비가 더 내려 타들어가던 채소 모종이 되살아났다. 안반데기 마을은 1965년부터 화전민들이 개간한 땅으로 자갈 반 흙 반이다. 그러나 물이 잘 빠지고 해가 진 뒤에도 자갈에 온기가 남아 적당한 온도를 유지해주는 장점이 있어 천혜의 채소 산지가 되었다. 지금 심은 배추는 8월이면 출하돼 우리의 식탁에 오른다. 작은 사진은 안반데기 전경.


사진·글=최정동 기자 choi.jeongdong@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