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아파트 100만채 첫 월세 동결…어떻게 가능했나

[앵커]

미국의 경제 수도인 뉴욕시는 주거비가 비싸기로 유명한데요. 이곳에서 사상 최초로 100만채의 아파트 임대료가 동결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요.

이상렬 특파원입니다.

[기자]

뉴욕시 아파트 규모는 220만 가구.

이 중 약 절반인 100만 가구는 '임대료 안정화' 아파트로 불리며, 집주인이 임대료를 마음대로 올릴 수 없습니다.

뉴욕시가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1969년 만든 특별법 때문입니다.

집주인에겐 세금을 깎아주는 대신 임대료 상승폭을 시 산하 위원회가 정하는 방식입니다.

위원회가 46년만에 처음으로 임대기간 1년인 아파트의 임대료를 동결했습니다.

2년 임대 아파트는 상승폭이 2%로 제한됩니다.

[레이첼 가질/뉴욕시 임대료 조정위원회 의장 : 데이터를 보면 1년짜리 아파트 계약에 대해서는 임대료를 동결토록 하는 지침을 내리는 게 적정합니다.]

집주인들은 크게 반발합니다.

다른 물가가 다 오르는데 임대료 동결이 웬말이냐는 겁니다.

[잭 프로인드/임대료 안정화 아파트 집주인 모임 대표 : 집 주인들은 추가 수익이 없으니 건물에 대한 서비스를 줄일 수밖에 없습니다.]

200만명이 넘는 서민 세입자들은 반색합니다.

[신시아 파월/아파트 세입자 : 내년에 아파트 계약이 끝나는데 임대료를 더 내지 않게 돼 기쁩니다.]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임대료 규제에 적극적인 뉴욕의 사례는 전세 난민이 양산되고 있는 한국 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습니다.

JTBC 핫클릭

IMF "그리스 안정 위해선 추가자금 519억 유로 필요"그리스 디폴트 사태, '치프라스 vs 메르켈' 대결 구도멕시코만 원유 유출사고 'BP' 21조원 추가 벌금 합의세계 주요증시 이틀째 상승세…그리스 영향 제한적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