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무원 '여초시대' 오지만…2급 이상 고위직 4.5% 불과

[앵커]

내년쯤이면 여성 공무원의 숫자가 남성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여성들이 고위직의 벽을 넘기는 힘겹습니다. 현장에선 남성중심의 공직문화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윤정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1일) 정오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입니다.

점심 식사를 위해 건물 밖으로 나오는 공무원 중 상당수가 여성입니다.

작년 말 기준 행정부 국가공무원 중 여성은 31만860명. 전체 공무원의 49%로, 내년쯤 절반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이렇게 여성 공무원 수가 급증하고 있지만 직급이 올라가면 사정이 달라집니다.

관리직인 4급 이상에선 이제 막 10%를 넘어섰고 고위직으로 불리는 2급 이상은 4.5%에 불과합니다.

아직 시간이 필요하단 지적도 있습니다.

5급 공채에서 여성 합격자 비율이 30%를 넘어선 건 지난 2004년부터입니다.

이들이 승진 대상이 되는 건 2020년이 이후입니다.

하지만 조직 분위기가 더 큰 장애입니다.

[중앙부처 여성공무원 : 조직 전체를 아우르는 중요한 과에는 거의 대부분 남자들이 가 있죠. (이런) 문제 제기 너무 심하게 했다가는 모난 돌로 찍힐 텐데요.]

주요 보직에 여성을 잘 기용하지 않는 문화가 여전하다는 겁니다.

이런 문화가 바뀌지 않는한 아무리 많은 여성들이 공직에 입문해도 유리 천정을 걷어내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JTBC 핫클릭

키·몸무게부터 부모 직업까지…갈 길 먼 국내기업 채용문화공공 금융기관 여성인력, 5073명…사상 첫 30% 돌파남편 대신 돈벌어 오는 아내 급증…작년 5만 가구 늘어여성 억대 연봉자 4만여 명…남녀 임금 격차는 여전"결혼은 필수 아닌 선택이다"…남성 56%·여성 72%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