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칼럼쇼 7회]알베르토 "이탈리아가 패스트푸드 싫어하는 이유"



‘비정상칼럼쇼’ 7회 방송에서는 타일러 라쉬(27), 다니엘 린데만(29·독일), 알베르토 몬디(31·이탈리아)가 출연해 로컬푸드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알베르토 몬디가 지난 5월 7일 본지에 기고한 ‘식당·수퍼 식재료 절반을 그 지역 생산물로 채워라’ 칼럼이 주제였다.


로컬푸드·슬로푸드 등 선진적인 식문화 운동의 본고장, 이탈리아에서 온 알베르토 몬디가 먼저 로컬푸드 운동에 대해 설명했다. “로마의 스페인광장에 세계적인 패스트푸드 프렌차이즈가 들어오려고 했다. 하지만 로마의 시민들이 '기원이 어딘 지 모르는 음식은 원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면서 결국 들어오지 못했다.”

이에 ‘패스트푸드의 나라’ 미국에서 온 테일러는 “내가 살던 버먼트주의 주도에는 패스트푸드점이 한 곳도 없었다"며 "미국도 역시 '지역의 음식을 먹자'는 로컬푸드 운동이 오래전부터 일었다”고 했다.

사회문제에 대해 늘 날카로운 지적을 하는 다니엘은 스시를 예를 들어 로컬푸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스시를 만들 때 일본에서 (일본 사람이) 직접 만드는 것보다 미국에서 작업해 일본으로 들여오면 더 싸다.”며 “그렇게 되면 (음식의 신선도 말고도) 실업 문제 등 많은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알베르토는 “이탈리아에서는 '제로 킬로미터' 제도가 있다”며 “지역에서 생산된 식재료를 50% 이상 갖추는 마트는 여러가지 혜택을 주는 제도”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 농민들에게도 많은 혜택이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로컬푸드를 지나치게 강조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생길 수 있다는 주장도 있었다. 타일러는 “로컬푸드나 제로 킬러미터 운동은 녹지대를 갖춘 도시에서 경제력이 있는 사람에게 해당된다”며 “대도시나 저소득층은 그런 혜택을 누릴 수 없다”고 했다.

타일러는 대안으로 “로컬푸드보다는 소비자가 직접 생산자가 되는 것, 프로듀저(Produser)가 되는 것”이라고 해 화제를 끌었다. 그는 “프로듀저는 프로듀스(Produce)와 유저(User)의 합성어로 이를테면 창문 농장, 자기집 창문에 페트병을 설치해서 직접 농작물을 키우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타일러의 기막힌 ‘프로듀저’ 농법에 대해 다른 멤버들 모두 공감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알베르토는 “로컬푸드, 제로킬로미터 운동을 하는 마트에 정책적으로 혜택을 주면 식문화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정상칼럼쇼’는 중앙일보 홈페이지 ‘오피니언 코너’ 내 오피니언 방송(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에서 ‘다시보기’ 할 수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촬영 김세희·김상호

중앙일보 인터넷방송 다시보기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타일러 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5회 다시보기]이정현 "대통령 거부권 행사 불가피"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3회 다시보기]이국종 교수 "죽는 날 관속에 가져갈 건 환자명부 뿐"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과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 교수가 '투 앵커'로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