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실가스 감축 목표 확정됐지만…재계·환경단체 반발

[앵커]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확정했습니다. 15년 뒤에 37%를 줄인다는 건데요. 예상보다 더 강화됐습니다. 그런데 기업과 환경단체의 해석이 전혀 다릅니다. 기업들은 부담이 커졌다는 입장이고, 환경운동단체들은 꼼수라며 비판에 나섰습니다.

이가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예측한 2030년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량은 8억 5060만 톤입니다.

감축목표가 37%니까 이걸 5억 3600만 톤까지 줄이겠다는 겁니다.

어떻게 줄일 수 있을까요?

석유화학 공장을 예로 들면, 원유를 가공할 때 드는 연료나 운송에 드는 에너지 등을 줄일 수 있도록 설비나 운영 시스템을 개선하면 됩니다.

재계는 기업활동이 위축된다며 반발합니다.

지금보다 에너지 효율을 훨씬 높여야 하는데, 돈도 훨씬 많이 드는 등 정부 생각만큼 쉬운 게 아니라는 겁니다.

환경단체들은 다른 이유로 비판합니다.

정부의 목표가 '꼼수'라는 겁니다.

정부는 목표치 37% 중에서 11.3%P를 해외에서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하거나 탄소배출권을 사들여 줄인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정부조차 "구체적인 방안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단체들은 정부의 방안이 결국 "우리 스스로의 감축 노력이 부실하다는 걸 국제사회에 인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그리스발 악재에 국내 증시 출렁…유럽 수출 악영향경영계 전원 최저임금위원회 불참…결정 시한 넘겨2025년까지 서울 지하철 90km 연장…해당 구간은?모바일 앱 이용해 해외 송금…외환거래제 대폭 손질이부진, 중국 찾아 "메르스 진정, 한국방문 장려해달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