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힘없이 퍼진 메르스…부실했던 '초기대응 매뉴얼'

[앵커]

이번 메르스 사태에서 보셨듯이 전염병이 들어왔을 때 초기 대응체계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게 되는데요. 준비가 돼 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엉망이었습니다. 2m 이내에서 1시간이라는 매뉴얼을 고집하고, 병원 이름 공개도 늦었습니다. 미국 매뉴얼을 대충 베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데요. 전면개혁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한주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발생 초기 메르스는 하이패스를 장착한 차량처럼 막힘없이 퍼져 나갔습니다.

제일 먼저 뚫린 곳은 입국 심사대입니다.

1번 환자가 메르스 발병국인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를 거쳤지만 바레인에서 출발했다는 이유로 검역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이 질병관리본부에 보낸 검진 의뢰 역시 같은 이유로 한 차례 거부당했습니다.

매뉴얼상 메르스 감염은 기존 감염자로부터 2m 이내, 1시간 이상 접촉이라는 조건이 금과옥조였습니다.

방역망 구축의 전제 조건이 됐고, 정확한 감염 경로 확인도 이 기준에 맞추려는 경향이 강했습니다.

결국 방역망 밖에 있던 14번 환자와 76번 환자가 메르스 대유행과 4차 감염의 연결고리가 됐습니다.

초기, 정부는 병원 이름 공개를 한사코 거부했습니다.

불안과 혼선을 막는다는 이유였지만 사실 병원명 공개 기준과 운영 중단에 대한 매뉴얼이 아예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 사이 병원에 들른 환자들은 메르스에 감염됐고 방역망은 속수무책으로 뚫렸습니다.

[최재욱/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장 : 초기 단계 매뉴얼은 지금까지 알려진 많은 최신정보를 담지 못했고요. 미국 것을 베낀 건데, 베껴도 대충 베껴서 이런 일이 생긴 거죠.]

JTBC 핫클릭

경기도 휴업 학교 '0'…박원순, 건국대병원 현장점검메르스 사태 진정세 뚜렷…'종식 카운트다운' 돌입?메르스에 날아간 '해외봉사·교환학생'…청년들 한숨"무증상 메르스 환자 전파력 약해…전염 가능성 낮다"이틀째 메르스 추가 확진자 없어…퇴원 2명 늘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