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후지TV, 한국 여고생 인터뷰 '엉터리 혐한 자막' 논란

[앵커]

일본 후지 TV가 한국 관련 특집 프로그램에서 한국 여학생의 인터뷰 자막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에 대해 호의적으로 말한 내용을 정반대로 바꿔놨다는 건데요. 이 프로에선 혐한을 부추기는 내용이 내내 쏟아져 나왔습니다.

전용우 기자입니다.

[기자]

'알고 있는 듯해도 모르는 한국의 불가사의'란 제목의 일본 후지 TV 프로그램입니다.

한국 여학생의 인터뷰에 일본어 자막을 입혔습니다.

"(일본이) 싫어요. 왜냐면 한국을 괴롭혔잖아요"

하지만, 실제론 "문화가 너무 많아, 외국인이 정말 많이 방문해주는 것 같아요"라는 여학생의 말이 또렷이 들립니다.

이 방송사는 여학생이 인터뷰 도중 이런 발언을 한 건 사실이며, 자막은 실수로 잘못 달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올렸습니다.

2시간 가까이 이어진 이 프로그램에선 진행자가 한국의 전 분야에 걸쳐 막말을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일본이 전쟁에 져서 한반도를 버린 뒤에 한국이 생겼다"거나, 독일처럼 과거사 문제를 사과하라는 지적에 대해 "독일 주변국들은 교양이 있는 나라라 사죄를 받아주지만 한국은 교양이 없다"고 한 겁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에서 4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한일 양국 네티즌들의 비판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후지 TV는 극우적 논조로 유명한 산케이신문과 함께 후지산케이 그룹 소속입니다.

JTBC 핫클릭

일본 '무력행사 반대' 3만명 시위…아베 지지율도 '뚝'대학생 2명 "위안부 문제 전파할 것"…미국 횡단 도전무라야마·고노, 아베에 직격탄…"진심 담긴 반성하라"한일 감정 악화…"과거사 때문" vs "한국 국민성 탓"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