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의 티라노사우루스류, 경남 하동서 발견… 낚시하던 사람이 우연히 발견해

한국의 티라노사우루스류




한국의 티라노사우루스류가 화제다. 한국의 티라노사우루스류는 지난해 11월 경남 하동에서 두개골이 온전한 공룡화석이 발견됐다.



그동안 공룡의 다리뼈나 갈비뼈, 이빨 등이 발견된 적은 있었지만, 두개골을 포함한 몸체가 온전히 발견된 건 처음이다.



한국의 티라노사우루스류 화석은 낚시를 하러 가던 사람이 우연히 발견해 신고했다. 이번 공룡은 몸길이가 50센티미터에 불과한 초소형 공룡으로 희귀성이 더 높다.



국립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관은 "개체 수가 (초식에 비해) 적기 때문에 육식 공룡들이나 육식동물이나 화석으로 남아있을 확률이 굉장히 적고요. 크기가 작은 개체기 때문에 화석화되기 어려운 조건이다"고 말했다.

한국의 티라노사우루스류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온전한 육식공룡 화석인 만큼, 1억 년 전 한반도에 어떤 공룡이 살았고, 또 어떻게 살았는지 수수께끼를 풀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반도에서 발견되는 수각류 이빨은 모두 경상남도 진주와 고령, 하동에서 발견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10점이 확인되었다. 수각류란 이족 보행을 하는 티라노사우루스와 같은 대형 육식 공룡을 말한다.



발견된 일부 이빨들은 각각 알로사우루스과와 메갈로사우루스과, 카르카로돈토사우루스과로 분류되었는데, 이 과정에서 티라노사우루스류의 이빨까지 확인되었다.



특히 지난 2005년 문화재청의 ‘남해안 화석지 조사·연구’를 위한 경상남도 하동군 해안의 하산동층 야외조사 과정에서 발견된 이빨 하나는 이빨의 뒷면에 두 줄의 뚜렷한 톱니를 가지며, 단면이 알파벳 D자 형태를 하고 있는 전형적인 티라노사우루스류(Tyrannosauruses)의 전상악치(premaxillary tooth, 위턱 앞 이빨)다.



이것은 한반도에도 티라노사우루스류가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중요한 증거인 동시에 최근 중국에서 발견되고 있는 티라노사우루스의 선조가 어떻게 진화하였고 어떤 경로로 일본 등 아시아와 유럽에 확산하였는지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의 티라노사우루스류’ [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