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빛의 느낌, 손으로 빚다

무제(2014),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무제(2014), 캔버스에 유채, 250x195cm
연필과 붓을 버렸다. 대신 손을 뻗었다. 물감이 잔뜩 묻은 손으로 ‘빛을 빚었’다. 중견 화가 도윤희(54) 얘기다. 1985년 첫 개인전 이후 30년이 되는 올해 개최되는 16번째 개인전은 그동안 한눈팔지 않고 오로지 회화에만 천착해온 작가의 내공이 온통 손으로 쏠렸음을 느끼게 한다. “손을 쓸 때 훨씬 더 정확하게 표현되는 느낌이 들었어요. 물감을 두껍고 얇게, 묽고 되게, 빠르게 느리게, 모두 손으로 느끼면서 그리니까 붓으로 하는 것과 큰 차이가 있어요. 내가 본 이미지를 그대로 손이 찍어냈다 할까.”

그의 캔버스에 정형화된 색은 없다. 그래서 그가 보여주는 색은 ‘비 오는 날의 강물’ 인가하면 ‘오래된 창문의 먼지’이고 ‘햇빛이 쨍하게 비치는 날 투명해진 피부’인가하면 ‘추운 겨울날의 쇠붙이’이기도 하다.


글 정형모 기자 hyung@joongang.co.kr, 사진 갤러리현대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