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제금융안 수용 여부 그리스, 내달 5일 국민투표

그리스가 국제통화기금(IMF) 등 채권단의 구제금융안 수용 여부를 놓고 7월 5일 국민투표를 실시한다. 이에 따라 국가부도 위기에 놓인 그리스가 오는 30일 만기가 돌아오는 16억 유로의 부채를 상환하지 못하고 유로존에서 탈퇴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는 27일 오전 1시(현지시간) TV로 생중계된 긴급 연설에서 “그리스 정부는 국민에게 굴욕감을 주는 긴축 조치를 이행하라는 요구를 받아왔다. 그리스 국민은 스스로 결정할 주권이 있다”며 국민투표 실시를 선언했다. 이어 “채권단은 그리스 민주주의와 국민에게 최후통첩을 했지만 이는 유럽의 기본 원칙과 가치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치프라스 총리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에게 이 결정을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또 “민주주의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현재 진행 중인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며칠만 연장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구제금융이 연장되지 않으면 그리스는 ECB로부터 72억 유로를 더 이상 지급받지 못하게 된다. 현재의 프로그램은 30일 종료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IMF 자금 상환을 30일까지 해야 하는데 국민투표까지는 일주일도 더 남았다”며 “그리스는 쿠바·짐바브웨·소말리아 같은 부채 미상환국 클럽에 가입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그리스의 예금주들은 이 발표 직후 예금을 인출하기 위해 은행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그리스 정부가 조만간 자본통제 조치를 실시할 것으로 보고 그 전에 예금자산의 현금화에 나선 것이다.

▶관계기사 18~19면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