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견 헌법학자 김종철 교수 - 협상 결과를 야합이라니 황당 대통령이 대립으로 몰아가

중견 헌법학자 김종철 교수
-국회법 개정안, 위헌이라고 보나.
“행정부에 대한 국회의 정치적 구속력만 인정했다고 한다면 충분히 합헌이라고 봐야 한다. 보통 헌법을 규범으로 이해하는데 규범에도 법적 구속력을 수반하는 규범이 있고 정치적·도덕적 효력만 가지는 규범이 있다. 이걸 (청와대가) 자기들에게만 유리하게 (개정안이) 행정입법권을 구속한다고 주장하니까 소모적 논쟁이 발생했다.”

[대통령 거부권 정국] 두 헌법 학자가 진단하는 문제점


-그럼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잘못된 건가.
“거부권까지 행사한 건 과하다. 거부권이란 누가 봐도 위헌인 국민 기본권 침해 또는 민주주의 원리에 맞지 않을 경우 주로 행사해야 한다. 설령 거부권을 행사하더라도 정치적 야합 때문이라고 말할 사안은 아니다.”

-박 대통령은 국회법 개정안이 국정을 마비시킨다고 주장한다.
“개정안을 보면 국회 상임위에서 수정 요구를 하게 돼 있다. 그런데 여당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야당이 뭘 관철시킬 수 있겠나. 당장 세월호특별법만 봐도 담당 상임위에서 관철시킬 수 있었나. 개정안이 통과돼도 쉽사리 수정 요구를 할 수가 없다. 그런데 무슨 마비를 시킨다는 건가. 그렇게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면 헌법재판소로 가면 된다. 나는 헌재에 가서도 위헌 판단을 받을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

-국회가 행정입법에 대한 판단을 하기 때문에 사법권이 침해된다는 주장도 있다.
“사법부가 법률심사권을 독점하고 있는 게 아니다. 사법부로 가기 전에 입법부와 행정부 또는 입법부 내부에서 여야가 서로 공방하고 타협하는 건 헌법이 정한 지극히 일상적인 과정이다. 행정입법이란 것 자체가 원래 국회가 할 것을 행정부가 하고 있는 것이다. 행정부에 약간의 재량이 있다는 것뿐이지 엄연히 법률에 저촉되는 행정입법을 하면 안 되는 거다. 법률에 어긋나는 행정입법이 있으면 항상 법원에 가서 해결해야 하나. 국회는 행정부가 법을 어기고 행정입법을 하는 것에 대해 당연히 통제할 권한이 있다.”

-행정입법 자체가 잘못됐다는 건가.
“권위주의의 유산으로 행정부의 권한이 비대해졌다. 행정입법으로 법률의 기본정신이 침해되거나 법률로 정할 사안을 행정입법으로 정한 게 너무 많다. 정비할 필요가 있고 통제장치도 필요하다.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도 자신의 책 『헌법학 원론』에다 그렇게 써놨다. 아무리 대통령을 국민이 뽑는다고 해도 대통령이 어젠다를 세팅해서 입법을 할 수는 없다. 국회가 법률을 정하고 행정부는 법률을 집행하는 거다. 행정부가 헌법과 법률에 위반되는 행위를 할 때 국회 보고 가만히 있으라는 건 있을 수 없다.”

-삼권분립 원칙을 훼손한다는 지적이 있다.
“삼권분립이라는 건 각자의 권한에 대해 관여하지 못한다는 게 아니다. 국회는 행정부를 통제하라고 있는 거다. 대의기구인 국회가 중심이 돼서 국정 과제를 결정하고 행정부는 그걸 집행하는 거다. 이건 너무나 당연한 원칙이다. 다만 그걸 구체화하는 데 행정부는 일정한 재량을 갖는다. 이 재량이란 것도 위임한 법률을 넘어서는 재량은 아니다. 재량을 벗어난 행정입법을 보고 국회가 가만히 있는 건 정상이 아니다.”

-여야가 합의한 법안에 대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건 이례적이다.
“정치적으로 해결 가능한 사안을 대통령이 대립을 초래하는 방향으로 권한 행사를 한 거다. 이게 국회를 올 스톱시키고 여야 교착상태를 낳을 만한 사안인가. 대통령의 권한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침해했는지도 명확하지 않다. 국회 상임위가 특정 행정입법에 대해 수정 요구를 했다면 그때 충분히 반발할 수 있는 거다. 유승민 원내대표가 왜 야당과 합의를 했겠나. 개정안을 위헌이 아닌 방법으로 운영할 수 있고 야당의 양보를 이끌어내겠다고 정치력을 발휘한 건데 대통령은 그냥 그게 싫은 거다. 협상을 야합이라니 정말 황당한 사고방식이다.”

-입법부의 권한이 비대해졌다는 지적도 있다.
“정상은 뭐였길래 그것에 비해 비대해졌다는 건가. 대통령은 국회가 통과시킨 법률에 따라 국정을 운영해야 하고 만약 하고 싶은 게 있으면 야당을 설득해야 한다. 주고받지 않고 원하는 것만 관철시키겠다는 게 민주주의인가. 대통령이 국회를 비판할 순 있지만 거부권을 행사한 건 굉장히 위험하다. 특히 여당 대표를 압박하거나 교체하기 위해 거부권을 행사한 것이야말로 권한 남용이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포함의 아픔을 아직도 그대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