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한도전 광희, 유이에게 보인 마음, 장난이 아니라 진심? 유이 "헷갈린다"

무한도전 유이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예능적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유이를 좋아한다고 고백한 게 아니냐는 오해를 샀던 광희의 진심이 공개돼 화제다. 방송용 ‘썸’이 아닌 진심으로 유이에게 호감이 있는 광희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 것.

유이는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을 찾았다. 그는 “광희는 저의 뭐를 좋아하는 거냐. 광희의 마음을 모르겠다. MC를 보면서 친구가 됐다. 근데 교감이 없었다. 음악방송에서 인사를 하는데 내가 연습을 하고 있다고 인사를 못했는데 하루 종일 삐쳐 있었다고 하더라”라고 고백했다.

박명수는 “걔가 너를 좋아하고 그게 남자의 마음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이는 “헷갈린다. 광희가 날 진짜 좋아하는지 모르겠다”라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광희가 ‘무한도전’과 유이 중에 선택하라고 하면 유이라고 하더라”, “자기가 성공하면 유이에게 고백한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드디어 광희가 나타났다. 그는 유이와 만난 후 중저음으로 바뀌었다. 멤버들은 “이게 진짜 광희 목소리다. 중저음이지 않느냐”라고 설명했다.

또한 광희는 평소와 다르게 시종일관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광희는 “드라마 촬영을 하다보면 멋있는 사람만 볼 텐데. 그러면 드라마에 나온 사람 보다가 나 보면 어떻느냐?”라고 질문했다.

광희는 유이와 갑작스러운 만남에 속상해 했다. 그는 “이렇게 만날 줄 몰랐다. 나 멋있게 하고 오려고 했다. 어깨뽕도 안했다”라고 당황했다.

광희는 끊임 없이 외모를 걱정했다. 그는 유이와 만난 후 “너 다른 사람 못 만나”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유이는 “하는 거 봐서”라고 답을 미뤘다. 광희는 “하하 형이 너와 내가 잘될 것 같다고 하더라. 네 생각 어때?”라고 다시 한 번 물었다. 광희는 “내가 재밌는 남자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진심을 다해 화답했다.

유이 역시 호감을 드러냈다. 그는 “너 내가 뚱뚱했을 때 왜 연락 안했어?”라고 살이 쪘을 때 광희가 연락하지 않은 것에 대해 서운해 했다. 그는 “네가 만날 마른 사람을 이상형으로 말했다. 그래서 네가 나 좋아한다고 말한 게 그냥 방송용인가 싶었다”라고 말했다.

광희는 그때 연락 못한 것에 대해 “내가 자신이 없었다. 여자들이 좋아하는 상이라고 하면 듬직하고 좀 성공한 사람 아니냐?”라고 자신 없어 했다. 유이는 “그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여지를 주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 사이의 오해도 공개됐다. 유이는 “넌 내게 진심으로 대한 적이 없다. 장난친다고 생각 들었다”라고 장난스럽게 자신에게 고백을 해왔던 광희를 원망했다. 광희는 어색해질까봐, 그리고 자신이 없어서 유이에게 장난 섞인 고백을 했다. 광희는 “아니다. 진심이다”라고 다시 한 번 고백했다. 유이는 “나는 네가 방송용인지 알았다”라고 말했고 광희는 “네가 좋다. 이상형에 가깝다”라고 다시 한 번 진심어린 모습을 보였다.

광희는 그동안 유이에 대한 고백을 여러차례 했다. 방송용 재미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날 당황하고 설레는 모습은 진심이 가득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은 멤버들이 로맨스가 필요한 지인들을 연결하는 ‘로맨스가 필요해’ 특집으로 꾸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이’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