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듀사 스페셜' NG 낸 김수현 애교쟁이로 변신? "나 기싱꿍꼬똥~"

프로듀사 스페셜


 
'프로듀사 스페셜'에서 김수현이 애교를 선보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프로듀사’ 스페셜에서는 하이라이트 장면과 미방송분, NG모음 등이 100분 특별 편성됐다.

'프로듀사' 마지막 회에서 화제가 된 반전은 김수현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았던 방송국 FD가 사실은 김수현 눈에만 보이는 귀신이었다는 사실이었다.

이 장면을 촬영하던 중 김수현은 "요정이 낫지 않냐. 귀신보다"라는 대사를 했고, '귀신'이 언급되자 "기싱꿍꼬또"이라는 유행어를 애교있게 따라했다.

또 김수현은 NG 후 민망함을 감추기 위해 다양한 행동을 선보였다.

성악 발성을 비롯해 큰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휴대전화 벨소리에 맞춰 춤을 추고, 웃음을 참지 못해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