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동성결혼 합헌 소식에 오바마 "미국 좀 더 완벽하게 만들었다"

미국 동성결혼 합헌 [사진 중앙포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헌 결정을 반겨 화제다.

미국 대법원은 26일(현지시간) 동성 커플은 미국 어느 곳에서나 결혼할 권리를 갖는다고 판결했다.

미국은 현재 36개 주와 컬럼비아 특별구에서 동성 커플이 결혼을 할 수 있지만 대법원의 이날 판결로 남부와 중서부 나머지 14개 주도 동성 결혼이 법적으로 허용된다. 이에 따라 미 50개 주 전역에서 동성 결혼이 허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뉴욕타임스 CNN 등 미 언론들은 이날 동성 결혼 금지 위헌 여부를 묻는 판결에서 대법관 9명 가운데 5명의 찬성(4명 반대)으로 동성 결혼을 금지하는 것을 위헌이라고 판결했으며 현재 동성 결혼을 허용하지 않고 있는 지역에서는 강제로 막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힌 상황이다.

앤서니 케네디 대법관은 “어떤 결합도 결혼보다 더 심오할 순 없다”며 “대중이 동성 결혼을 받아들일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지난 수년간, 심지어는 수십 년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기도해온 당사자와 지지자들의 승리이자 미국의 승리”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여러분이 자신의 운명을 써 나가는 그런 곳이다. 우리는 미국을 좀 더 완벽하게 만들었다”라며 “미국은 이번 결정을 자랑스러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재판의 원고이자 게이인 짐 오버게펠에게 전화를 걸어 대법원의 결정을 축하하기도 했다. 오바마는 “축하의 말을 전한다. 이 사안에 대한 당신의 리더십이 미국에 변화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국 동성결혼 합헌’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