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신수 4타수 무안타, 원인은 등 근육 통증? 타율 2할 3푼으로 떨어져…

추신수 4타수 무안타 [사진 중앙포토]


 
추신수 4타수 무안타, 수비시프트에… 타율은 2할3푼으로 떨어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3)가 4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추신수는 27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보였다. 타율은 0.233에서 0.230(257타수 59안타)으로 떨어진 상황.

등 근육 통증 탓에 2경기에 결장했다가 전날 복귀해 1안타 1볼넷을 기록한 추신수는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삼진을 기록한 추신수는 3회에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5회에도 2사 후에 2루수 땅볼로, 2-11로 뒤진 8회에는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서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이날 잘 맞은 타구가 상대의 수비 시프트에 막히는 장면이 많았다.

텍사스는 2-12로 완패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추신수 4타수 무안타 기록’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