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쇼미더머니4 피타입, 타블로 저격에 "제작진 힙합 몰라…" 돌직구

쇼미더머니4 피타입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캡처]

 
쇼미더머니4 피타입, "제작진 힙합 몰라. 기왕 침뱉을 거 나와서 뱉자" 포스 작렬
힙합신 거장 피타이비 ‘쇼미더머니4’에 출전해 심사위원 타블로를 저격한 가운데 피타입이 밝힌 참가 이유가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5일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단독 공개된 Mnet ‘쇼미더머니4’ 1화 예고편에서는 힙합씬의 장인 피타입과 산이, 팔로알토, 지코의 인터뷰가 담겼다.

피타입은 이날 “가장 정확한 표현은 저격질을 하기 위해서”라며 “힙합을 떼어놓고 갈 수 없는 프로그램인데, 그 힙합을 표방하면서 제작진은 힙합을 모른다는 판단이 섰다”고 말했다.

피타입은 이어 “기왕 침 뱉을 거 나와서 뱉자는 생각이었고, 가감 없는 이야기들 들려드릴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내 화제를 모았다.

이후 1차 오디션 심사장에 선 피타입은 “정말 웃기다. 쌍욕 뱉는 거 즐기고 제멋대로인 래퍼들을 어떻게 그 넓은 공간에다가 일렬로 줄 세워서 비트 없이 랩 시킬 생각을 했는지”라고 한숨을 내쉬며 “꼴불견인 것 같다. 집에 갈 땐 가더라도 할 얘기 독하게 하고 와야 한다는 생각뿐이다”고 밝혔다.

피타입은 26일 방송된 Mnet 힙합 서바이벌 '쇼미더머니4'에 등장해 목걸이 획득에 성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쇼미더머니4 피타입’ [사진 Mnet 쇼미더머니4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